목숨 걸고 화마와 싸우다 화상 입은 소방관들 위한 '국립 소방병원' 건립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타인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라면 위험한 불구덩이에도 지체 없이 뛰어드는 소방관.


하지만 이들의 처우는 그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국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왔다.


이 가운데, 이들의 신체적 고통을 최대한 덜어줄 수 있는 전문 병원이 건립된다.


지난 17일 충북도와 소방청, 서울대병원, 진천군, 음성군은 한국고용정보원에서 '국립 소방병원' 건립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번 업무협약으로 서울대병원은 의료시설과 장비, 병원 운영과 보건의료 서비스 증진을 위한 전문 인력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충북도 등 지자체는 부대시설 조성과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지원하고 병원건립에 필요한 지방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소방병원은 음성군 맹동면 두성리 충북혁신도시 내에 지하 2층, 지상 5층, 건축 전체면적 3만2814㎡ 규모로 건립된다.


무려 14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해당 병원은 2022년 착공해 2024년 개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곳에는 화상·정신건강·재활(근골격계)·건강검진센터와 소방건강연구소 등 4센터, 1연구소가 들어설 전망이다.


21개 진료과목에 300병상을 갖춘 소방전문 종합병원이며, 향후 병원 인근에는 힐링공원, 재활치료 등을 위한 수영장, 직장어린이집, 소방가족치유힐링센터 등 인프라도 구축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소방병원 건립은 소방공무원의 체계적인 건강관리는 물론, 지역주민들의 의료 공백까지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소방병원은 소방공무원의 치료뿐 아니라 소방업무와 관련된 질병 연구도 병행하게 된다"며 "중부권 의료시설 확충으로 지역민을 위한 의료서비스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