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병원서 시술 받은 제 반려견이 한시간 만에 무지개다리를 건넜습니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동물 병원에서 시술을 받은 반려견이 죽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견주가 동물 병원에서 받아온 진료기록부에는 병명도 치료 내용도 적혀있지 않았다.


A씨는 5년간 키우던 반려견의 안약 처방을 받으러 간 동물 병원 의사에게 눈꺼풀 고정 시술을 권유받았다.


그의 반려견은 해당 시술 이후 1시간도 지나지 않아 사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A씨가 받아온 진료기록부엔 진정제를 투여했다는 내용뿐 병명과 치료 내용은 적혀있지 않았다.


B씨의 반려견은 디스크 수술을 받은 뒤 뒷다리가 마비됐다.


당시 병원 측은 수술 중 척추가 녹아내리는 증상이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B씨가 떼 본 진료기록부에는 이런 내용이 적혀있지 않았다.


이처럼 진료기록부가 부실한 건 현행 수의사법상 병명과 치료 방법이 담긴 진료기록부는 발급해주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자 21대 국회에서는 수의사의 의무 발급 대상에 진료기록부를 포함하는 법이 발의되기도 했다.


이에 수의사 협회는 "사람과 달리 동물 의약품은 처방전 없이도 살 수 있어 진료 방법이 공개되면 위험한 자가 치료가 잇따를 수 있다"라며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시민 단체는 "의료사고 때 시비를 가리기 위해선 수술 관련 내용이라도 정확히 공개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YouTube 'YTN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