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락, 전생에 나라 구했다" 말 나오는 '리즈 시절' 팽현숙 넘사벽 미모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개그우먼 팽현숙이 독보적인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팽현숙, 최양락, 임미숙, 김학래, 김지혜, 박준형, 이은형, 강재준이 출연했다.


이날 장도연은 "최근 팽현숙 선배의 과거 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뚜렷한 이목구비에 뽀얀 피부를 과시하는 팽현숙의 과거 모습은 바비 인형을 연상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새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그는 멀리서 찍힌 사진에서도 범접할 수 없는 여신 아우라를 뿜어냈다.


장도연은 "그래서 댓글에 최양락 선배를 보고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라는 말이 있더라. 그런데 팽현숙 선배에게는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냐'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나라가 아니라 우주를 구했다", "진짜 예쁘다", "오드리 헵번인 줄 알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팽현숙이 출연 중인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 관련 영상은 1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