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혜X김영철에 "둘이 진짜 뭐 있었냐" 버럭한 '1호가' 박준형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아내 김지혜를 향한 개그맨 박준형의 질투심이 폭발해 시청자 이목을 집중시켰다.


20일 방송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 박준형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지혜와 박준형은 동료 개그맨 김영철과 함께 일상을 즐겼다.


브런치를 즐기던 중 김지혜는 김영철에게 "나만 오려고 했는데 (박준형이) 따라오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박준형은 "절대 감시하려는 게 아니라 살짝 따라온 것뿐이다"고 설명했다.


이후 김지혜에게 과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던 에피소드를 꺼낸 김영철은 한참 이야기를 꺼내다가 박준형에게 서로 개그맨 동료 사이일 뿐임을 해명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박준형은 "저기 미안한데, 나한테 설명하려고 하지 마라"라면서 "왜 나한테 해명을 하려고 하니. 둘이 얼굴이 빨개졌다. 그러는 게 더 이상하다"고 버럭해 시청자 웃음보를 건드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를 VCR로 지켜보던 박미선은 "김영철이 진짜로 김지혜를 좋아했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지혜는 "일주일 정도 날 좋아한 것 같다"고 고백하며 박준형의 분노를 또다시 일으켜 안방극장에 폭소를 안겼다.


한편 김지혜와 박준형이 출연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한다.


Naver TV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