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밀한 공조로 '이준혁 실종사건' 목격자 거짓말 밝혀낸 '비밀의 숲' 배두나X조승우

인사이트tvN '비밀의 숲 2'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비밀의 숲 2' 배두나와 조승우가 '이준혁 납치 사건'의 목격자를 의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 2' 11회에서 '서동재(이준혁 분) 납치사건'의 목격자가 나타났다.


목격자는 해당 사건의 범인으로 세곡지구대 백중기(정승길 분) 팀장을 지목했다.


앞서 세곡지구대 경찰 자살 사건의 경위를 파헤치던 검사 서동재는 한 주택가 골목에서 실종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비밀의 숲 2'


이후 범인이 보낸 메시지가 담긴 사진에는 경찰 시계가 등장해 세곡지구대 출신 경찰들이 용의자로 떠오른 상황이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황시목(조승우 분)은 목격자가 사례금 이야기부터 꺼낸 점, 백중기를 단번에 범인으로 지목했지만 차 번호는 보지 못한 점 등 허술한 목격자의 증언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사건 장소에 직접 가본 황시목과 한여진(배두나 분)은 어두운 밤 목격자가 사람의 얼굴을 제대로 알아보기 힘든 거리임을 인지했다.


한여진은 현장검증을 이유로 사건 장소로 목격자를 불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비밀의 숲 2'


황시목과 한여진은 목격자에게 사건 당일 현장의 상세한 내용을 질문하며 그가 거짓으로 제보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목격자가 누군가에게 거짓 진술을 지시받은 듯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도대체 누가 진짜 범인일지 열혈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tvN '비밀의 숲 2'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비밀의 숲 2'


Naver TV '비밀의 숲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