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부탁해도 통하지 않아..."남친 사칭한 계정에 고통 호소한 강예빈

인사이트Instagram 'kang_ye_bi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강예빈이 남자친구를 사칭하는 SNS 계정 때문에 괴롭다고 호소했다. 

지난 19일 강예빈은 자신의 SNS에 남자친구 사칭 계정을 저격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강예빈은 남자친구 사칭 계정의 SNS 피드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강예빈의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놓여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ang_ye_bin'


이를 두고 강예빈은 "정말 예전부터 계속 제보가 있었지만 그냥 그러다 말겠지 하고 참았다"고 운을 뗐다.


"이분에게 그러지 말아 달라고, 상처 주지 말라고 글까지 보냈다"는 강예빈은 자신의 경고가 통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강예빈은 "계속 여자친구니 뭐니 정말 그러셨냐고 믿는 분들이 있고 제보가 많아 결국 글을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ang_ye_bin'


인사이트JTBC '이수근 김병만의 상류사회'


사칭 계정에서 게재한 게시물에 관해 강예빈은 "3년 전 송년회 동영상 퍼가서 저러시는 거다. 아무리 부탁해도 계속해 상처를 주고 계신다"고 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진짜 답답하겠다", "신고밖에 답이 없다", "명예훼손 아니냐", "별꼴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금치 못했다.


한편 강예빈은 채기준 감독의 영화 '식스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