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 "BJ 엉두 고소하겠다···500만원 줬는데도 돈 계속 요구해"

인사이트YouTube '케이'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프리카TV 인기 BJ이자 유튜버인 케이가 동료 BJ 엉두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케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을 성범죄자로 만든 BJ 엉두에게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선언했다.


케이는 "BJ 엉두와의 일에 대해 모든 내용이 공개될 경우 나보다는 상대방의 치부가 크게 드러날 것 같아 참으려 했다. 하지만 BJ 엉두의 추가적인 금품 요구로 또다시 나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고소를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케이는 "절대 그분을 폭행하거나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이 없다"라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케이는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상세히 언급하며 500만 원을 주게 된 사건의 발단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케이'


케이는 "술자리에서 (엉두가) 계속 휴대폰을 보길래 옆에서 무슨 일인가 하고 쳐다봤는데, 카톡에 '포텐ㅇㅇㅇ' 이름으로 된 분과 대화를 나누고 있더라. 익숙한 단어이길래 내가 '포텐 ㅇㅇㅇ?'이라고 혼잣말을 했다. 그때 다른 BJ들은 시끄러워서 내 말을 듣지도 못했다. 나의 혼잣말에 대해 그 누구도 어떤 언급을 하지 않았고 즐겁게 술자리는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그 다음날 내가 혼잣말한 걸 꼬투리 잡아서 카톡으로 돈을 요구해 왔다. 그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이 술집 여자 출신이라는 걸 폭로했다고 하면서"라며 "내가 '너 포텐에서 일해?', '너 술집 여자야?'라고 한 것도 아닌데... 이것에 대한 피해 보상을 요구했다"라고 덧붙였다.


케이에 따르면 엉두는 이 일로 계속해서 돈을 요구하며 죽고 싶다는 말을 했다. 심지어 엉두는 케이에게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진까지 보내기도 했다.


케이는 "(엉두가) '내가 죽으면 너 때문에 죽는 거다'라고 말해 너무 걱정되고 무서웠다"며 "그래서 그분이 원하는 대로 다 해드리고 서로 언급 안하기로 한거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케이'


인사이트아프리카TV


하지만 엉두의 돈 요구는 계속됐다.


처음 엉두는 300만 원을 케이에게 요구했다가, 추가로 200만 원을 더 달라고 했다. 케이가 500만 원을 보내준 다음 날에도 엉두는 "주변에서 왜 이렇게 조금 받았냐고 한다"면서 500만 원을 더 달라고 또 돈을 요구했다.


케이는 "내가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참고 견뎌야 하는지 많은 생각을 했다"며 "여태 많은 BJ나 유튜버에게 저격당해서 욕먹고 날조해서 욕먹었어도 한 번도 고소해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이번엔 '성범죄자'라 몰리고 있는 상황이라 사실을 밝히고자 법적 조치를 취하려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논란은 엉두가 BJ 세야와 이어 케이, 만만이 자신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현재 세야와 케이, 만만은 모두 억울하다면서 엉두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Instagram 'wndrb1123'


YouTube '케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