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과속' 포르쉐에 치여 장애 위기 처한 오토바이 운전자, 유명 피트니스 강사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을 흡입한 상태로 질주를 해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 때문에 크게 다친 오토바이 운전자가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야 할지도 모른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특히 피해자는 유망한 피트니스 강사였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배달 일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돼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운대 7중 추돌사고로 다친 오토바이 운전자의 큰누나가 쓴 글이 올라왔다.


오토바이 운전자 A씨는 지난 14일 발생한 7중 추돌 사고 때 가장 크게 다친 피해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페이지 캡처


엄청난 속도로 달려오는 포르쉐 승용차에 사실상 맨몸으로 부딪치며 약 30m를 튕겨 나갔다.


다행히 헬멧을 착용하고 있었고 같은 방향으로 달리다 사고가 나면서 목숨은 건졌지만, 향후 장애가 남을지 모르는 상황이다.


A씨는 현재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그의 큰누나는 "우리 막내는 평소 근면 성실하고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속 깊은 동생"이라면서 "제 동생은 유명한 피트니스 강사이지만 이번 코로나로 인해 새로운 일을 시작하려는 때에 이번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번에 걸친 수술과 수개월에 걸친 치료를 받아도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며 "고통에 몸부림치면서도 노모를 걱정해 어머니께 알리지 말라고 했다"고 토로했다.


현재 A씨 가족들은 엄벌을 청원하고 있다.


A씨 큰누나는 "마약을 먹고 사고를 내고 증거인멸을 시도한 포르쉐 운전자는 이 사회에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범죄자"라면서 합당한 벌을 내리도록 도와달라고 탄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