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화재' 초등생 형제 엄마, 전날부터 집 비우고 지인과 놀았다

인사이트인천 미추홀소방서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부모가 없는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다가 일어난 불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 


이 형제의 엄마가 화재 전날부터 집을 비운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초등학생 A(10)군과 B(8)군 형제의 엄마 C(30)씨는 지난 16일 있었던 경찰들과의 면담 과정에서 화제 당시 어디 있었냐는 질문에 "지인을 만나고 있었다"고 답했다.


면담은 A군 형제가 화상 치료를 받기 위해 입원한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진행됐으며 정식 조사는 아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C씨는 화재 당시 만나고 있던 지인에 대해서 명확하게 말하지 않았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옆에 있던 그의 가족들 역시 "개인적인 질문을 하지 말라"며 경찰관들에게 다소 격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군 형제는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엄마 C씨는 당시 화재 발생 이후 10분에서 20분가량이 흐른 뒤 현장에 도착했으며 곧바로 병원에 간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과거 A군을 폭행하거나 B군을 방치한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지난달 검찰에 송치됐고 법원은 지속해서 상담을 받으라는 아동보호사건 처분을 한 바 있다.


인사이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 형제는 최근 코로나가 재확산한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던 와중에 외출한 엄마가 없는 집에서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려다가 변을 당했다.


엄마 C씨는 사회적 거리 두기 격상으로 인해 지난달 25일 자활 근로 사업이 중단되기 전까지 매달 종이가방 제작과 포장 작업을 하는 시간제 자활 근로에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A군 형제는 현재 서울의 한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전신의 40%에 3도 화상을 입은 A군은 위중한 상태이며 동생 B군의 상태는 다소 호전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