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 '여러 명'에게 찔러 보는 '못된 남자' 많다고 폭로한 소녀시대 써니

인사이트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어느덧 데뷔 14년 차가 된 소녀시대 써니가 팀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는 남다른 방법에 대해 얘기했다.


1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우리나라 대표 걸그룹 소녀시대의 써니, 효연, 최근 신곡으로 돌아온 러블리즈의 이미주, 케이가 출연한다.


이날 러블리즈 멤버들은 "데뷔 당시 가장 닮고 싶은 걸그룹은 소녀시대 선배님들이었다"며 변치 않은 팬심을 드러낸다.


그러면서 러블리즈 케이는 "저희도 소녀시대 선배님들처럼 장수하고 싶다"며 조언을 구한다.


인사이트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인사이트Facebook 'girlsgeneration'


써니는 "간혹 같은 그룹 멤버들을 찔러보는 못된 남자들이 있다. 조심해야 한다"며 남다른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우리는 멤버들끼리 사전에 정보를 공유했다"면서 우정을 끈끈하게 유지한 비결에 대해 설명했다.


써니는 보는 눈이 많은 방송국에서 동료와 들키지 않고 연애하는 팁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그는 "예전 선배님들은 자판기를 통해서 연락처를 주고받았다고 하는데, 우리는 영상통화를 통해 많이 봤던 것 같다"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흥미진진한 소녀시대의 연애사는 이날 오후 '대한외국인'에서 더 많이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girlsgenerati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