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없는데 배고픈 8살 동생 라면 끓여주려던 10살 형, 화재로 의식불명 상태

인사이트인천 미추홀소방서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엄마 아빠가 집에 없는 사이 초등학생 형제 둘이 라면을 끓이다 불이 나 의식불명에 빠졌다.


지난 14일 오전 11시 16분쯤 인천 미추홀구의 한 4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집에 있던 A(10) 군과 B(8) 군이 전신에 큰 화상을 입었다.


두 형제는 코로나 여파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면서 집에 머물렀고,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인천 미추홀소방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형제의 부모님이 일하러 간 사이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아이들은 신고할 당시 집 주소도 제대로 말하지 못한 채 "살려주세요"만 다급하게 외쳤다고 한다.


출동한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불길과 연기가 출입구를 막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로 인해 미처 대피하지 못한 아이들은 현재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주민들은 "형제가 매일 손을 잡고 초등학교로 통학했을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며 "최근 일주일에 1~2번씩 점심시간에 맞춰 분식집에 와서 참치 주먹밥을 포장해 갔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아이들은 서울의 한 화상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합동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