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도박장 개설해 운영한 웃찾사 개그맨의 정체가 밝혀졌다

인사이트SBS '웃찾사'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개그맨 김형인이 도박장 개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5일 MBC의 보도에 따르면 김형인은 동료 개그맨 최씨와 함께 도박 장소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경찰 조사 결과 지난 2018년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판을 만들었다.


김형인과 최씨는 수천만 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겨온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MBC 뉴스데스크'


여기에 김형인은 직접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관해 김형인은 "한두 번 도박은 했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 않았다"라는 입장을 내놓으며 혐의 일부를 부인하고 있다.


현행법상 영리를 목적으로 도박을 하는 장소, 공간을 개설한 사람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10월 21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인사이트SBS '웃찾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