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가면 미친 듯 게임만 하는 '겜덕후'들이 그 어느 때보다 지금이 좋다고 말하는 이유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어제(14일)부터 '2단계'로 하향 조정됐다. 


영업이 강제 정지됐던 PC방은 이제 '제한적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PC방 내에서 음식물 판매와 미성년자 출입이 금지되고 좌석끼리도 띄어 앉아야 한다.


이를 두고 업주들은 불만을 표출했다. PC방의 주 고객인 미성년자의 출입을 막고 더불어 주 수입원인 음식 판매를 금지하면 매출이 반 토막 날 수밖에 없다는 불만이다.


하지만 오랜만에 PC방을 이용한 성인들, 특히 '게임 마니아'들은 조금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제한적 영업이 오히려 더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한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이다.


실제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PC방 이용 재개 이후 내부 환경이 훨씬 쾌적해졌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미성년자도 없고 취식 금지라 음식 냄새도 안 난다. 흡연실도 이용할 수 없어 좋다"라고 증언했다.


그의 증언처럼 수도권 내 PC방 내부는 과거보다 훨씬 조용하고 쾌적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취식과 흡연이 제한되니 음식, 담배 냄새가 사라지고 소음을 주로 일으켰던 미성년자들도 없어 한층 조용해졌다는 반응이다.


게다가 띄어 앉기가 가능해져서 그동안 따로 놓을 곳이 없어 애를 먹였던 가방이나 큰 소지품 관리가 용이해졌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


한 누리꾼은 "좌석끼리 거리도 멀어 웬만한 식당, 카페보다도 안전하다"라며 PC방은 코로나 고위험시설이 절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게임을 좋아하는 일부 '겜덕후'들의 의견일 뿐이다. 


대다수 이용자들은 게임하면서 음식을 먹는 것도 재미인데, 그 좋은 걸 누리지 못해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모두가 다 코로나 사태가 빨리 종결되기를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