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다음주 월요일(21일)부터 수도권 학교 '등교' 재개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수도권에 내려졌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처가 2단계로 완화되면서, 수도권 학생들의 등교가 가능해진다. 


15일 교육부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협의를 거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에 따른 학사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해당 내용 속에는 유·초·중학교는 전체 인원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전체 인원의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수업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학교는 교내 출석하지 않은 다른 학생들에게는 원격수업을 통해 수업을 제공하기로 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유은혜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 / 사진=인사이트


비수도권 학교는 지금처럼 유·초·중학교는 3분의 1, 고교는 3분의 2 이내 등교를 유지한다. 재유행 가능성이 있는 만큼, 등교 학생 숫자를 늘리지 않기로 했다. 


앞서 수도권은 지난달 26일부터 전면(고3 제외) 원격수업을 해왔다. 코로나 재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데 따른 조처였다. 


대학 입시를 위해 필히 등교해야 하는 고3 학생들만 부분적으로 등교수업을 했다. 


교육부는 특별방역기간이 종료되는 10월 12일부터의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정책과 감염병 확산 상황을 모두 종합해 내릴 방침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