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한테 결혼 축의금 '30만원'만 내서 미안하다고 사과한 박명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개그맨 박명수가 박성광에게 축의금을 적게 냈다며 사과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개그맨 박성광이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 게스트로 출연한 박성광을 반겼다.


박명수는 얼마 전 새신랑이 된 박성광에게 "축의금은 많이 들어왔냐"고 질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박성광은 "가장 많이 내신 분이 속옷 회사 대표님이다. 500만 원을 주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유재환이 많이 낸 것 같다. 100만 원을 냈다.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형이 미안하다"라고 답한 박명수는 "난 30만 원 냈다. 재환이는 빚이 많은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청취자의 입꼬리를 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해피메리드컴퍼니


박명수는 "원래 50만 원 내는데, 내가 밥을 안 먹어서 30만 원만 했다"며 구체적으로 설명해 웃음보를 터트렸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제가 결혼식에 못 갔다. 딸이 출전하는 대회에 가봐야 했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박성광은 아내 이솔이와 지난 8월 15일 화촉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