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운드걸·누드모델' 알바 제안하는 장성규에 이근 대위가 보인 리얼 반응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오픈 마인드를 외친 이근 대위에게도 장성규에게는 없는 최소한의 선은 존재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워크맨-Workman'은 팬들과 댓글로 소통의 시간을 가진 장성규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팬들은 동물원 맹수 사육사, 중국 잔도공 체험 등 다양한 종류의 극한 알바를 장성규에게 추천했다.


그런 가운데 장성규의 '가짜사나이' 2기 지원을 요청한 팬의 댓글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해당 의견을 접한 장성규는 "인성 문제 있어?", "머리부터 발끝까지" 등 가짜사나이에서 큰 인기를 끈 이근 대위의 유행어를 성대모사하며 특별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에 제작진은 장성규와 이근 대위의 통화를 주선해 짧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전화를 통해 팬심을 전한 장성규는 이내 다양한 아르바이트 직종을 열거하면서 이근 대위에게 협업을 제안했다.


이근 대위는 "저는 오픈 마인드를 갖고 있으니까 먼저 추천해 주세요"라며 호의적인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하지만 장성규가 라운드 걸을 제안하자마자 이근 대위는 "그건 절대 안 된다(No way)"면서 난색을 표했다.


장성규가 "오픈 마인드라고 하지 않으셨나요?"라고 하자 이근 대위는 "근데 선은 지켜야 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장성규가 성인용품점, 에뛰드를 차례대로 언급하자 이근 대위는 "절대 안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장성규는 "되는 게 하나도 없다"며 마지막으로 누드모델 아르바이트를 제안했고 이근 대위는 "오 주여(Jesus Christ)"라며 단칼에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근 대위는 '워크맨' 출연 약속과 함께 "제가 통화하고 있는 사람(장성규)은 정말 인성 문제 있는 것 같아요"라면서 자신의 유행어를 재치있게 활용했다.  


한편 '워크맨'은 이날 영상을 통해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콘텐츠 제작에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을 드러냈다.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YouTube '워크맨-Workma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