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콜센터에서 코로나 '집단 감염'…직원 16명 확진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서울 강동구 소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업무 특성상 밀집된 공간에서 여러 명이 전화 통화를 해야 하는 감염병 고위험 시설에서 확진자가 다수 나와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해당 콜센터에서는 4일 첫 확진자가 나오고 하루 뒤인 5일 동료 15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콜센터 첫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시와 강동구는 콜센터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 경로를 찾기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강동구 콜센터는 전체 직원 20명 규모로 파악됐다. 고객들에게 전화를 걸어 휴대전화 개통을 권고하는 영업을 하는 장소다. 


서울시는 이 콜센터가 띄워 앉기, 칸막이 설치 등 방역수칙을 지켰으나 환기는 다소 쉽지 않은 환경이었다고 1차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이 같은 환경이면 위험도가 중간 정도인데 전 직원의 80%에 해당하는 인원이 감염된 것은 직장 내 전파가 아닐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서울의 신규 확진자 63명이다. 서울은 지난 1일 101명으로 세 자릿수를 기록한 뒤 2일 69명, 3일 68명, 4일 51명 등으로 60명대 이하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강동구 소재 콜센터 15명을 포함해 송파구 소재 물류센터 3명, 광복절 집회 2명, 광진구 혜민병원 2명, 동작구 카드발급 업체 2명 등이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는 16명이 추가돼 서울 누계 709명으로 늘어났다.


6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4314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 2063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환자 2225명이다. 사망자는 1명 더해져 26명이 됐다.


앞서 지난 3월 구로구 소재 콜센터에선 집단 감염으로 서울에서는 98명의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