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코로나 의료진에게 먼저 뿌린 '공기청정 전자식 마스크' 올해 판매된다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LG전자가 코로나19 의료진에게 먼저 제공했던 'LG 퓨리케어 전자식 마스크'를 연내 출시하며 마스크 시장에 뛰어든다.


마스크가 일상이 된 만큼 LG전자의 전자식 마스크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7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4분기 일부 국가에서 'LG 퓨리케어 전자식 마스크'를 출시할 예정이다. 다만 국내 출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LG전자는 다음 달 3일 열리는 'IFA 2020' 행사에서 가상 전시를 통해 해당 제품을 정식 공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G전자


무게 130g의 해당 마스크는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특허 기술과 노하우가 담긴 제품이다.


마스크 앞에 교체할 수 있는 헤파필터(H13 등급)가 2개 부착돼 있어 필터링 된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다.


또 마스크로 유입되는 공기의 양을 헤파필터 아래 장착된 초소형 팬으로 조절 가능하다.


호흡할 때 발생하는 압력을 감지하는 센서와 호흡 인지 알고리즘을 적용해 사용자가 숨을 들이마실 때는 팬의 속도를 높여 마스크 안으로 들어오는 공기량을 늘리고, 숨을 내쉴 때는 속도를 낮추는 원리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LG전자


아울러 USB-C 타입 배터리 충전 방식으로 한 번 충전하면 최대 8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얼굴 형태에 잘 맞는 마스크를 설계하기 위해 고려대 산업경영공학부 인간공학연구실과 공동으로 안면 유형 분석 작업도 거쳤다.


또한 이 마스크는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으로부터 전기제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일정 수준 이하로 방출됨을 인증하는 전자기장 환경인증(EMF)도 받았다.


한편 LG전자는 정식 출시하기에 앞서 지난 7월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2천개를 기부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