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7년 전 야당 의원 시절의 문 대통령이 남긴 '정부 저격 글'을 공개하며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초심이 변하신 겁니까"라고 물었다.


지난 27일 안철수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초심이 변하신 겁니까?"라는 글과 함께 과거 야당 의원 시절 문 대통령이 작성한 트위터 글을 공유했다.


안 대표가 문 대통령의 7년 전 글을 공유한 것은 문 대통령이 의료계 총파업과 관련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의료계 전면 파업과 관련해 "원칙적인 법집행을 통해 강력하게 대처하라"라며 강경 대응에 나선 바 있다.


인사이트Twitter '안철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작성한 글에는 지난 2013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전국철도노동조합 파업에 강경 대응한 것을 가리켜 트위터에 "왜 이리도 강경합니까? 대화와 협상이 먼저여야지 공권력이 먼저여서는 안됩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담겼다.


당시 문 대통령은 "공권력 투입은 마지막 수단이어야 합니다. 민주노총본부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정부의 소통과 대화 능력 부족을 보여줄뿐입니다. 물리력을 중단하고 대화와 협상에 나설 것을 정부에 촉구합니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Facebook '안철수'


이후 7년 뒤인 현재 문 대통령이 의사 파업과 관련해 거듭 강력 대처를 주문하자, 안 대표가 달라진 태도에 대해 지적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다 식이냐"라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안 대표는 지난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는 권력층만의 잔치가 될 것이 뻔한 공공의대 설립 방침을 철회하지 않고 있고, 이에 맞서 의료계 역시 물러서지 않고 있다"라며 의료계 파업에 대해 정부에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