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보쌈에 '소스' 빠뜨린 사장님이 다음 날 보여준 엄청난 대처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실수로 소스를 빼고 배달한 보쌈집 사장님이 이후 고객에게 한 대처가 화제다.


사장은 본인의 실수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고객에게 엄청난 '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가게 사장과 고객 A씨의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이 글에 따르면 전날 밤 보쌈을 주문해 먹은 A씨는 고기 소스가 빠져 배달 온 걸 알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A씨는 가게에 따로 연락을 남기지 않고 배달 온 음식을 먹었다. 소스가 없더라도 보쌈이 이미 충분히 맛있었기 때문이다.


별 생각 없이 하루를 넘긴 그는 다음 날 보쌈집 사장으로부터 문자 한통을 받았다. 


사장이 보낸 문자는 개인 사정이 생겨 급하게 포장을 하다 보니 소스를 빠뜨리고 보낸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가게 사장은 배달을 제대로 못 해 죄송하다며 서비스로 보쌈을 보내드린다고 했다.


따로 추가 주문을 해야하냐는 A씨의 질문에 가게 사장은 추가 주문 없이 배달 받을 시간대만 알려달라고 했다.


평범한 서비스일 줄 알고 덥석 알겠다고 한 A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깜짝 놀랬다고 한다. 서비스로 온 보쌈이 서비스 수준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가게 사장이 보내온 서비스는 푸짐한 고기와 야채까지 있는 보쌈 풀 세트였다.


사장은 본인이 만들어 판매하는 음식을 제대로 즐기지 못했을 손님에게 완벽한 한 끼를 선물하고 싶었던 것으로 보인다.


배달하다 발생하는 크고 작은 실수로 고객과 얼굴을 붉히는 사연이 종종 등장하는 가운데,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장님 마인드 진짜 존경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