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캐 이름으로 '마오' 언급했다가 중국팬들에 '악플세례' 받고 있는 이효리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중국 누리꾼들이 이효리의 인스타그램에 도를 넘는 악성 댓글을 남기고 있다.


그 이유는 이효리가 지난주 방송 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언급한 부캐(부 캐릭터) 이름 때문이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효리가 예명으로 '마오'를 언급한 것이 자신들의 전 국가 원수인 마오쩌둥에 대한 모욕이라고 주장하며 그녀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효리는 지난 22일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에 이은 새 그룹 '환불원정대'의 멤버로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이 날 방송에서 제작자 지미유로 변신한 유재석은 각 멤버들과 개인 면담을 하며 개개인의 특성을 파악했다.


지난 '싹스리'에서 린다G로 활약했던 이효리는 이번 '환불원정대' 멤버로 다시 등장하게 되면서 유재석과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설정을 잡아나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아직 예명을 못 정했는데 글로벌하게 중국 이름 마오가 어떠냐?"라고 언급했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찾아와 수백 개의 분노 섞인 항의와 악성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중국 전 국가 주석 마오쩌둥의 성 '마오'를 웃음으로 사용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중국 누리꾼들은 "다른 나라의 위인으로 장난치지 마라", "중국의 우상을 한국 예능에서 우스개로 사용했다" 등의 격한 반응을 보이며 비판하고 있다.


심지어 "차라리 한국의 세종대왕이나 이순신의 이름을 사용해라"라는 반응도 보이고 있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한국 예능인데 중국식으로 검열하냐" , "마오 두 글자에 너무 심한 반응" 등의 반응을 보이며 중국 누리꾼들의 반응에 반발하고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이효리 엄정화 제시 화사 새롭게 걸그룹으로 뭉치는 '환불원정대'편을 새롭게 시작해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