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서울역점 직원 코로나 확진···매장 폐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맥도날드 서울역점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22일 맥도날드는 보건당국으로부터 서울역점 직원 A씨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즉시 매장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서울역점 매장의 시설을 관리하는 크루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매장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으며 전 직원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해당 직원들은 향후 보건당국의 지시에 따라 코로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맥도날드와 보건당국은 A씨가 근무한 일자와 감염 경로, 동선 등을 토대로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본사 방역 지침에 따라 매일 의무적으로 직원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며 "A씨 역시 체온이 36.6도로 정상 범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건당국에 성실하게 협조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한 철저한 위생 및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