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스타벅스 확진자 56명 나왔는데 '직원 4명'은 멀쩡할 수 있었던 이유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파주 스타벅스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56명까지 늘어났지만, 희한하게도 당시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감염되지 않았다.


지난 19일 파주시 등에 따르면 스타벅스 야당역점 확진자 6명이 추가됐다.


2층 매장에서 30대 여성 A씨 등이 두 시간가량 머물렀을 뿐인데 누적 확진자가 56명까지 증가한 상황.


천장형 에어컨 6대가 분산 설치돼 있던 2층은 비말로 인한 감염이 빠르게 퍼질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놀랍게도 스타벅스 내부에 근무했던 직원 4명은 멀쩡했다.


정작 이곳에 상주했던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이 미스터리한 상황의 해답은 마스크와 장갑에 있었다.


이날 매장에 있던 네 명의 직원은 손님과 직접 대면하고 1, 2층을 수시로 오갔지만 KF94 마스크와 위생장갑을 근무시간 내내 착용했다.


인사이트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 / 스타벅스코리아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치가 감염 차단을 도왔다고 설명한다.


마스크를 쓰면 입으로 들어올 세균의 수가 현저히 줄어들어 감염 위험을 낮춘다.


전문가들은 실내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