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여성을 '피해자'라며 '우대 채용'하고 있는 정부 일자리 수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나랏돈 160조원을 들여 만든 '한국판 뉴딜' 일자리 일부가 성매매 여성한테 우선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부가 일부 단기 일자리에 성매매 여성을 우대 채용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한 공공기관의 채용공고가 담겨 있다. 공고는 취업취약계층을 우대해 채용한다는 내용인데, 성매매 여성이 취업취약계층에 포함돼 있다.


성매매 여성을 '성매매 피해자'로 명시해놓고 장애인, 6개월 이상 장기 실직자, 한부모가족지원법에 의한 보호대상자, 북한이탈주민 등과 함께 우대한다고도 적혀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이 소개한 일부 공공기관 채용공고에서도 성매매 여성을 우대해 채용한다고 적혀 있었다.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총 2,300명(토목 1,550명, 건축 750명)을 뽑는 공고에서도 동점자 발생 시 취업취약계층(성매매 여성)을 우선 선발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성매매 여성을 우대해 뽑는다는 일자리는 정부가 예산을 투입해 만든 것이다. 앞서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8000억원을 투자, 단기 일자리 11만개를 만들기로 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글쓴이는 "엄연한 범죄자를 피해자라며 우대 채용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며 "업소 가는 남자들한테도 성매수 피해자라고 하라"고 지적했다.


다만 정부는 단기 일자리를 만든 취지가 취업취약계층의 자활과 자립인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성매매 여성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부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를 창출하는 '한국판 뉴딜'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