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동안 '던질까말까' 춤췄던 유튜버 짱재영이 공개한 50초짜리 영상의 정체

인사이트YouTube '짱재영'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1시간 동안 '던질까 말까' 춤을 춰 구독자 20만 명을 끌어모았던 유튜버 짱재영이 웬일인지 50초짜리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섬네일에 비친 그의 비장한 모습. 최근 유튜브를 흔들고 있는 광고 이슈와 관련된 건 아닐까 하는 누리꾼들의 걱정까지 샀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짱재영'에는 "안녕하세요. 장재영입니다"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은 과거 짱재영이 올렸던 수 시간짜리 영상과는 다르게 단 50초에 불과했다. 그의 표정도 어두웠다. 


영상의 섬네일 속 표정과 짧은 제목은 누리꾼들의 걱정을 사기에 충분했다. 


인사이트YouTube '짱재영'


그가 한 달이 넘는 휴식기를 가졌던 탓에 일각에서는 짱재영이 유튜브 방송을 중단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표했다. 


하지만 정작 영상은 별 내용 없이 안부를 묻는 영상에 불과했다. 


영상 속에서 짱재영은 "오늘 제가 영상을 찍게 된 이유는 여러분들이 정말 안녕하신지 궁금해서다"라고 밝혔다. 


이어 "밥은 잘 먹고 다니는지 아픈 데는 없는지 걱정이 많이 됩니다"라며 "앞으로도 저는 평생 여러분이 안녕한지 궁금해하며 살겠습니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짱재영'


50초 동안 준비한 멘트를 전하고 꾸벅 인사를 한 짱재영은 '감사합니다'라며 영상을 마쳤다. 


뜬금없는 영상, 허무한 내용이었으나 누리꾼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누리꾼들은 댓글 창에 온갖 드립을 퍼부었다. 영상을 보기 전 댓글을 확인하는 시청자들을 속이기 위함이었다. 


한 누리꾼은 "군대 재입대라니... 짱재영님의 선택이라 말릴 수 없지만 후회 없이 다녀오세요"라고 했고, 다른 이는 "코로나, 홍수로 피해 보신 분들을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하셨다"고 했다. 


"좌우강박증 있으신 분들을 위해 '던질까 말까'를 한 시간 동안 반대쪽으로 하신다니 역시짱재영님입니다"라는 댓글은 좋아요 2천개를 받으며 베스트 댓글이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짱재영'


한편 짱재영은 지난해 한 시간 동안 던질까 말까 춤을 추는 영상을 게재해 유튜브에서 파란을 일으켰다. 


많은 유튜버들이 그를 모방해 '던질까 말까' 챌린지에 도전했고 짱재영은 단숨에 2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가 됐다. 


더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방법으로 한동안 쉬겠다던 짱재영은 지난 5월 다시 복귀했다. 


직장생활과 편집, 여러 기타요인 때문에 영상 업로드 속도가 다소 느린 편이지만 시청자들은 그의 유쾌하고 재밌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는 중이다. 


YouTube '짱재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