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모르는 주제에"···'위안부 기림의 날' 글 올린 전효성 SNS 찾아와 욕하는 일본 누리꾼들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기념했다.


자신의 영향력을 이용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상기시킨 전효성에 일부 일본 누리꾼은 악플을 쏟아냈다.


지난 14일 전효성은 자신의 SNS에 일본군에 희생당한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복을 입은 소녀의 사진과 함께 "잊지 말고 기억해주세요.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사라집니다" 등의 글귀가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전효성은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라며 "우리는 알고 있고, 기억합니다. 제대로 된 사과가 빨리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희망을 전했다.


작년부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날에 사진과 메시지를 전한 전효성에 국내 팬은 '개념돌'이라는 칭호를 붙이며 감사와 칭찬의 메시지를 건넸다.


그러나 해당 게시물을 확인한 일부 일본 누리꾼은 불편한 속내를 고스란히 털어놨다.


이들은 "일본에도 팬이 있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일본 팬을 존중해달라는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작년 전효성이 동일한 주제의 게시물을 게재했을 당시에도 일부 일본 팬의 태도는 다르지 않았다.


당시 이들은 "너는 당시 태어나지 않았다. 아무것도 모르는 주제에 발언하지 마라", "일본을 싫어해 줘서 고맙다. 절대 일본에 오지 마라"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전효성은 과거 한 라디오에서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비하 용어 사용 이후 역사 의식이 부조했다며 사과했다.


이후 그는 현충일, 제헌절, 세월호 추모 등 역사 기념일마다 의미있는 SNS 게시글을 올리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