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하늘나라로 떠난 막내딸 이름 따서 '장학재단' 설립한 GS칼텍스 회장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이 먼저 하늘나라로 간 막내딸 허지영씨의 이름을 딴 장학재단을 설립했다.


14일 GS그룹의 공시에 따르면 허동수 회장은 '재단법인 허지영장학재단'에 13일자로 GS 주식 6만주를 증여했다. 재단 대표는 허동수 회장이다.


이날 GS 주식 종가가 3만5850원임을 감안하면 증여 규모는 21억5100만원에 이른다.


허 회장의 2남1녀 중 막내딸 故 허지영씨는 올해 초 40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이는 지난달 GS 주식 상황 변경 공시를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인사이트GS칼텍스 허동수 회장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당시 허 회장은 딸이 보유했던 GS 주식 5만8천910주를 상속했다고 공시했는데, 이번에 이보다 많은 6만주를 허지영장학재단에 증여했다.


재단법인 허지영장학재단은 GS그룹의 '특별관계'로 추가됐으며, GS 측은 주식상황 변동 사유를 "재단법인 설립"으로 밝혔다.


이번 주식 증여로 허동수 회장의 GS그룹 지분율은 1.81%에서 1.75%로 낮아졌고, 허지영 장학재단은 0.06%를 새롭게 확보했다.


허지영씨는 큰오빠인 허세홍(51) GS칼텍스 대표이사와 둘째 오빠인 허자홍(48) 에이치플러스에코 대표이사와는 달리 경영에 참여하지 않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 사진=인사이트


허동수 회장은 평소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이 투철한 것으로 전해진다.


허 회장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2015년에는 주식과 현금 등 30억원을 기탁해 사회복지법인 동행복지재단을 설립하기도 했다.


당시 동행복지재단 설립 사실도 공시가 난 이후 뒤늦게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허동수 회장이 일찍 세상을 떠난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으로 재단을 설립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