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폭증하는데…" 330억 들여 주말 '외식' 6번 하는 사람에게 '쿠폰' 뿌리는 정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서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광복절부터 대체공휴일까지 사흘간 이어지는 연휴 시작 직전에 확진자가 폭증하자, 이번 연휴가 감염 확산의 고비가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곳곳에서 나온다. 


방역당국 역시 이러한 현재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현 상황을 '이태원 집단감염보다 심각한 위기'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연휴 기간에 모임이나 약속은 취소 및 연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러한 방역당국의 당부가 전해진 뒤,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외식 활성화 캠페인'이 방역당국의 지침과 상충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농림축산식품부 홈페이지


"주말에 외식을 한 국민에게 외식비 일부를 환급해 준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부의 캠페인은 사실상 외부 활동 촉구나 다름없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상황과 관련해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부 부처 간 메시지가 단일하지 않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김 교수는 "방역당국은 '여행하지 말고 실내에 있고 대면하지 말라'고 하는데 다른 부처는 '방역을 잘하고 있으니 여행도 가고 외식도 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국민은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모르게 되고, 자신이 듣고 싶은 메시지를 취사선택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시민들 사이에서 정부의 오락가락하는 태도와 엇갈린 정책 혼란이 더 큰 감염 사태를 부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만큼, 관계 당국의 빠르고 정확한 대처가 필요해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