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미 넘치는 모노그램에 독특한 패턴 조합으로 '존예'라고 난리 난 '루이비통' 신상 컬렉션

인사이트louisvuitton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클래식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매 시즌 독보적인 컬렉션을 선보인 루이비통에서 화려하면서도 독특한 패턴이 박힌 디자인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2020 가을 겨울 시즌 캠페인으로 공개한 이번 컬렉션은 루이비통 여성 컬렉션 예술감독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이 디자인을 맡았다.


이번에 공개된 컬렉션에서 니콜라는 루이비통이 최초로 만들어진 1854년을 따서 "SINCE 1854(1854년 이후)"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디자인을 선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ouisvuitton


그가 선보인 신상 패턴은 '1854'가 박혀 있는 것이 특징이며 여기에 루이비통 특유의 모노그램 패턴을 더해 화려하게 장식했다.


또한 고급스러운 매력은 물론 빈티지한 느낌도 가미해 색다른 분위기가 뿜어져 나오는 듯하다.


섬세하게 장식된 패턴은 이국적이면서도 색다른 느낌을 자아내기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ouisvuitton


실제로 니콜라는 고딕 양식 건축물에서 영향을 받아 견고하면서도 입체적인 패턴을 만들었다.


이 같은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벌써부터 기대된다", "클래식하고 예쁘다", "독특한 패턴이라 시선이 절로 간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캠페인은 2020년 9월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louisvuitt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