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 서울의 TOP 7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와 함께 식물성 오틀리 라떼 무료 업그레이드 행사 진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서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동서는 오는 31일까지 서울의 유명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에서 스웨덴 귀리 음료 오틀리로 만든 식물성 카페 라떼 무료 업그레이드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참여 커피전문점은 프릳츠, 리브레, 알레그리아, 수수커피, 몽타주, 딥블루레이크, 펠트 7개 브랜드의 20개 매장이며, 추가 비용 없이 우유 대신 오틀리로 만든 식물성 라떼나 카푸치노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오틀리로 만든 라떼와 카푸치노는 식물성이고 유당이 없어 비건 뿐 아니라 우유 소화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우유보다 칼로리가 낮고 식이섬유 베타글루칸이 풍부해 포만감을 주며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있어 건강을 생각하는 일반인에게도 좋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서


오틀리는 유럽과 미국의 커피 전문점들이 우유 대체 식물성 음료로 사용하며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지난 1월 미국 스타벅스가 오틀리 라떼 등을 식물성 메뉴에 추가하기도 했다. 특허 기술과 독특한 배합법으로 커피의 맛과 향을 더욱 높여주고 풍부한 거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글로벌과 국내의 비건 트렌드와 오틀리의 성공을 눈 여겨 본 동서가 7월부터 국내 유통을 본격 시작했다.


커피와 잘 어울리는 바리스타 에디션, 깔끔한 맛의 오리지널, 달콤한 초콜릿맛이 온라인 쇼핑몰과 CU편의점에서 판매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서


동서의 마케팅팀 송용각 팀장은 "글로벌 비건 열풍과 함께 건강을 생각하는 식물성 음료 수요가 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 사람의 절반 이상은 우유 소화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며, "오틀리로 만든 식물성 커피 음료가 다양한 소비자의 입맛을 만족시킬 것이라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프릳츠의 김병기 대표는 "오틀리는 커피의 맛과 향을 살려주고 거품이 풍부하며식감이 훌륭한 최고의 식물성 음료"라며 "이번 기회에 차원이 다른 식물성 라떼를 경험해 보시기 바란다"고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지난 7월 14일 스타벅스의 전 CEO 하워드 슐츠, 오프라 윈프리, 나탈리 포트만, 인기 뮤지션 제이지의 엔터테인먼트 회사 등이 투자한 사모펀드가 오틀리의 지분 10%를 매입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