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대지고 2명 이어 죽전고서도 3명 코로나 확진···5명 모두 친구 사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도 용인의 10대 학생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


12일 용인시에 따르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A군을 중심으로 4명의 추가 확진자가 더 나왔다.


A군의 대지고등학교 같은 반 학생 30명과 담임교사 1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반 친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죽전고등학교에서도 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역시 A군의 친구들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들 총 5명은 지난 주말 함께 시간을 보낸 뒤 두통과 기침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 방역 당국은 이들의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최초 확진자인 A군의 부모와 형은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한편 A군이 다니는 대지고는 전날 1학년생과 3학년생의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이후 접촉자 소식을 전달받은 죽전고는 1교시 후 모든 학생을 하교 조치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