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인 거 감춰달라 안 해" 뒷광고 논란 유튜버 보겸, BBQ에 손절 당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뒷광고' 논란에 대해 뒤늦게 사과를 해 물의를 빚는 유튜버 보겸.


그는 BBQ 치킨 먹방 영상이 광고라는 사실을 실토하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BBQ 영상이 광고라는 사실을 최대한 숨겼다는 걸 인정했다.


광고임을 숨기면서 일반 시청자에게는 보이지 않는 비밀 태그까지 걸었는데, BBQ 측이 이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지난 10일 BBQ 측은 경제 매체 한국경제TV와의 인터뷰에서 "BBQ는 섭외 과정에서 광고 사실을 감춰달라는 요청을 전혀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광고임을 숨기고 '찐' 컨텐츠인 척 하면서 제품을 홍보하는 일은 전혀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는 보겸이 발표한 내용과는 차이가 있다. 보겸은 BBQ가 뒷광고라고 인정했다. BBQ의 말이 사실이라면 보겸은 광고주 요청도 없이 자의적으로 광고임을 숨긴 게 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는 일종의 기만행위로 여겨질 수 있고, 더 나아가 계약 위반 사항으로 여겨질 여지도 있다.


비용을 지불하고 보겸에게 홍보를 요청한 광고주(BBQ) 측이 보겸의 사과 내용을 정면 반박한 상황. 사과 영상 태도 논란까지 불거져 곤욕을 치르는 보겸에게 더 큰 악재가 닥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