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설기같이 '뽀얀' 피부 탓에 파운데이션 안 바른다는 트와이스 다현

인사이트Youtube 'TWICE'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새하얀 피부를 자랑하는 트와이스 다현에게 피부 톤을 한층 업 시켜주는 파운데이션은 필요하지 않았다.


트와이스 다현은 백설기같이 하얀 피부에 잡티라곤 하나도 없는 무결점 피부를 자랑한다.


이런 그의 모습은 여러 기사 사진과 공식 SNS를 통해 올라오는 사진들을 통해서도 엿볼 수 있다.


그런 가운데 트와이스의 메이크업 담당 선생님으로 알려진 조상기 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는 다현이 극찬한 '무쌍 메이크업'을 하는 방법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메이크업딸기쨈JO SANG GI'


그는 무쌍 메이크업을 설명하기에 앞서 다현과 피부 톤이 다른 모델의 얼굴에 톤업 크림을 발랐다.


그러면서 그는 "원래 다현이는 파운데이션을 안 하는데"라며 "모델은 살짝 노란 기운이 있으니 톤 업 크림을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조상기 씨는 해당 영상을 통해 여러 브랜드의 제품들을 소개하며 구독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메이크업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메이크업딸기쨈JO SANG GI'


그러던 중 "다현이는 피부가 너무 하얘서 발색이 진짜 잘 되는 편"이라고 다현의 피부 칭찬도 함께 했다.


백설기 같은 피부를 자랑하는 다현이 파운데이션도 안 쓰고도 투명한 피부 결을 자랑한다는 말에 팬들은 "내 피부도 저랬으면"이라고 부러움을 표했다.


한편 다현이 속한 트와이스는 지난 9일 네이버 V LIVE를 통해 단독 온 택트 콘서트 'Beyond LIVE - TWICE : World in A Day'를 펼치며 전 세계 팬들과 만났다.


인사이트Twitter 'DoooooooVJ'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