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팡이 뒷광고한 줄 몰랐다"···사과문 올린 양팡 친언니에 쏟아지는 악플 수준

인사이트Instagram 'y_wldud'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양팡의 친언니 양지영 씨가 악플을 멈춰줄 것을 호소했다.


10일 양지영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그동안 받은 DM과 심경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양지영 씨가 게재한 DM은 온갖 욕설로 가득했다.


몇몇 누리꾼은 양지영 씨를 향해 "그냥 사기꾼 같은 X이 XX", "양심 없는 X", "네 엄마는 너희 자매 낳아놓고 미역국은 쳐드셨냐. 니 애미 XX" 등의 메시지를 전송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_wldud'


이에 양지영 씨는 "어떤 이야기라도 듣겠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사과문은 정말 죄송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 적은 것일 뿐이다. 그 짧은 글로 모든 게 해결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지영 씨는 뒷광고 논란 이후 제기되는 의문을 해결하기 위해 DM과 댓글을 확인하고 있다고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_wldud'


그 과정에서 악플과 마주한 양지영 씨는 "클릭하기가 너무 무섭다"고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어 그는 "비난도 욕도 다 제가 감수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지나친 욕설과 부모님 욕, 인신공격은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양지영 씨의 동생 양팡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로 뒷광고를 진행했음을 인정하고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양지영 씨는 양팡의 채널에서 진행된 일부 뒷광고 영상에 출연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양팡 YangPang'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