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민 우울감 해소 위해 10월 '특별여행주간' 추진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의 우울감 및 피로감 해소를 위해 오는 10월 '특별여행주간'을 추진하는 등 심리지원 대책을 강화한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 우울(블루) 극복을 위한 심리지원 대책'을 논의·점검했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사회적 고립과 외출 자제 등으로 최근 코로나 우울 현상이 확산하는 모양새다.


이로 인한 극단적 선택 증가 우려가 커지면서 대상별·단계별 접근을 통해 심리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정부는 국민의 사회적 피로감 해소를 위한 10월 특별여행주간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국민 안심 휴식과 재충전을 위해 소비쿠폰 지원,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 확대, 종교문화 여행코스 개발 등을 진행할 전망이다.


또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농촌관광 클린 사업장을 선정해 국민이 안심하고 휴식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대상으로 한 숲 치유 프로그램 확대, 카카오톡 '챗봇'을 활용한 전 국민 코로나 우울 자가진단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