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가 아직도 코로나 수당 안 줘 시청 앞에서 '1인 시위'하는 간호사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he Atlantic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의 위협이 대구를 뒤덮을 당시 밤낮으로 환자를 치료하며 사활을 걸었던 현지 간호사들이 아직도 수당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간호사들은 정부와 시를 향해 의료 지원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다.


지난 3일부터 코로나19 환자를 돌봤던 대구지역 10개 병원 간호사들은 의료진 지원 대책 마련과 2차 펜데믹 대비 간호 인력 충원을 요구하며 대구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현지 의료진들은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대구에서 확진자를 돌봤지만 파견 인력과 달리 수당이나 자가격리 기간을 보장받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국회는 지난 3차 추경에서 코로나19 진료 간호사 등에 대한 위험수당 311억 중 120억 원만 통과시켰다.


대구시에 따르면 파견 의료진에 준하는 지원을 지역 의료진에게도 하려면 222억 원이 추가로 필요하다.


대구시는 타 지자체 사례처럼 한시적이고 예산 부담이 크지 않다면 자체 예산을 마련해 지원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노조가 요구하는 파견 의료진에 준하는 수당 지급은 대구시 자체 예산으로는 어렵다는 주장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금액 단위가 크기 때문에 요구 사항이 많고 그래서 지자체 재원으로 다 드릴 형편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우리가 지금 병원에 긴급경영자금 그 300억원 외에 별도로 돈이 있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대구 10개 병원의 간호사들은 대구시가 답을 듣기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가기로 했다.


신은정 의료연대본부 대구지부 사무국장은 "차별받았다고 느끼는 간호사들이 2차 팬데믹이 올 때 또 사명감과 의무감을 가지고 현장에 들어갈 수 있을까"라며 "최소한 그들의 자존감을 세워줄 수 있는 정도의 경제적 보상이 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토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