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100억 들여 세계 최초 개발한 OLED 기술 중국에 빼돌리려 한 삼성 연구원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3년간 100억원가량을 투자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OLED 제조 관련 기술을 중국 기업에 넘기려 한 삼성 소속 연구원 등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7일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 A(46)씨, 책임연구원 B(37)씨,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C사의 이사 D(42)씨 등 3명을 산업기술의 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또한 C사 대표와 C사 자회사의 대표, 두 회사 법인을 불구속기소 했으며 중국의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E사에 근무 중인 전 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 1명은 기소 중지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까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제조용 OCR 잉크젯 라미 설비의 공정 스펙을 C사에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뉴스1


OCR 잉크젯 라미 설비에는 디스플레이의 패널과 커버글라스(유리 덮개)를 정교하게 접착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이는 삼성디스플레이가 3년간 100억원 대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이다.


아울러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은 C사의 차명지분을 취득해 동업 관계를 맺은 상태에서 이를 유출했으며, 최종적으로 중국의 E사로 해당 기술을 넘기려 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C사는 넘겨받은 자료를 이용해 시제품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마침 검찰의 수사가 시작돼 해당 설비를 E사로 넘기지는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삼성디스플레이의 전·현직 연구원과 디스플레이 장비업체가 공모한 범행으로 보고 A씨 등을 재판에 넘겼다.


이후 검찰 압수수색 과정에서 C사 측은 직원들에게 설계도면 등이 담긴 노트북과 구조도가 그려진 수첩 등을 은닉하도록 지시해 증거인멸 교사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개시 후 재빠르게 압수수색에 들어가 기술이 중국에 유출되는 것을 막았다"며 "피고인들에 대한 공소 유지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