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발생한 집단감염 '강남 테헤란로'에 몰려 있다"···서울 도심 속 '조용한 전파' 우려

인사이트강남 테헤란로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발병 사례의 주요 장소가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 몰려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경기 고양시 기쁨153교회 확진자 18명 중 8명이 다단계 판매업체 '엘골인바이오'와 관련이 있었다. 


이 업체는 앞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역삼동 V빌딩과 인접해 있었다. 


엘골인바이오를 포함해 3곳 모두 서울 지하철 2호선 역삼역과 선릉역에서 가깝다. 


인사이트구글 지도


인사이트할리스커피 선릉역점 / 뉴스1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 3곳에 대해 "위치상 근접한 것이 맞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릉역이라든지 강남 일대에 다단계, 방문판매 등을 중심으로 계속 연결고리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코로나19 전파가 상당히 다빈도라는 점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강남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조용한 전파'가 계속 이어지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강남 커피점과 양재동 식당 사례의 경우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확진자가 서초구 양재족발보쌈을 방문하면서 코로나19를 퍼뜨렸다. 이 두 곳의 누적 확진자는 16명이다. 


또한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은 강원도 홍천 캠핑장, V빌딩과도 연결고리가 확인됐다. 할리스 선릉역점을 방문했던 홍천 캠핑장 확진자가 V빌딩에 근무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현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홍천 캠핑장, V빌딩과의 연관성과 정확한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홍천 캠핑장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총 10명이다. V빌딩은 한화생명 관련 확진자와 함께 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