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인 내일(8일), 전국에 천둥·번개+돌풍까지 동반한 폭우 쏟아진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토요일인 내일(8일)도 흐리고 우중충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일부 지역에는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라 피해가 없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전북, 경북에는 100∼200㎜에 이르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지역은 300㎜ 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서해 5도, 강원(영서 남부 제외), 전남, 경남에서는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과 경남 일부에서는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수 있겠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제주도와 울릉도·독도는 20∼60㎜, 제주도 산지에는 10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2도 등 20∼25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지역별 최고 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7도, 수원 27도, 춘천 29도, 강릉 25도, 청주 27도, 대전 26도, 세종 26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대구 28도, 부산 27도, 울산 27도, 창원 27도, 제주 33도 등이다.


비가 내리고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폭염 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겠다. 습도가 높아 건강 관리와 농축산업 피해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이날 오후부터 9일까지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바람이 초속 8∼13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