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러들이 260만 유튜버 쯔양의 은퇴를 유독 아쉬워하는 이유 4가지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아프리카TV의 인기 BJ 쯔양이 '뒷광고'를 인정하고 은퇴했다. 2018년 10월 데뷔한 지 2년여 만이다.


쯔양은 그간 아프리카TV와 유튜브에 많은 족적을 남겼다. 작은 체구에도 엄청난 식성은 먹는 방송(먹방)이라는 레드 오션을 파고들어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유튜브에서는 7일 기준 구독자가 267만명이나 된다. 아프리카TV에서도 베스트 BJ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그런데 꽃길만 걸을 줄 알았던 쯔양한테도 내리막길이 있었다. 협찬을 받아 제작한 영상 몇 개에 '유료 광고'를 표기하지 않은 게 문제가 됐다.


악성 댓글(악플)에 지쳐 있던 쯔양은 결국 논란을 감당하지 못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다만 그의 은퇴를 바라보는 시선은 엇갈린다. 그간 선행을 꾸준히 해온 쯔양이라 더 안타깝게 느껴진다는 반응이 많다. 시청자들이 논란에도 쯔양의 은퇴를 아쉬워하는 이유 4가지를 모아봤다.


1. 봉사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쯔양은 바쁜 와중에도 꾸준히 봉사를 해왔다. 명절에는 음식을 들고 소방서를 찾았으며, 보육원에도 틈틈이 방문해 아이들을 돌봐왔다.


특히 코로나19가 한창 유행하던 3월에는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에 3000만원과 함께 직접 만든 도시락 100개를 전달했다.


중앙자원봉사센터는 지난해 말 쯔양을 대한민국 자원봉사 홍보대사에 위촉하기도 했다.


2. 학교폭력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쯔양은 학교폭력의 상흔을 이겨내고 성공한 인물이다. 지난해 학교폭력을 당한 적 있다고 밝히면서 어둡고 우울한 학창 시절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아프리카TV를 통해 "초등학생 때 전학을 간 학교에서 적응을 못 해 따돌림을 당하게 됐다"며 "따돌림은 중학교까지 이어졌고,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은 악화됐다"고 털어놨다.


진심이 묻어나는 그의 고백은 비슷한 피해를 경험한 시청자한테 큰 응원이 됐다. 많은 시청자가 그를 보고 위안을 얻었고, 트라우마를 벗어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3. 기부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쯔양은 보육원에 남다른 애착을 보여왔다. 한 보육원에는 지난해 5월부터 매달 315만원씩 기부해오고 있다.


기부금은 보육원이 원생 전원을 어린이집·유치원에 보내는 데 부족하지 않게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4. 타고난 푸드파이터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쯔양은 작은 체구에도 엄청난 식성을 앞세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 끼에 라면 18개를 먹은 적 있으며, 어지간한 방송인이 몽땅 실패한 신대방 온정돈까스의 대왕 돈까스를 18분대에 클리어하기도 했다.


건강이 우려돼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기도 했지만, 그의 신체는 모두 정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의사는 쯔양한테 소화 능력이 매우 좋다고 진단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