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끝까지 안했다더니 구독자 떡락한 뒤에야 사과한 160만 유튜버 나름

인사이트YouTube '[Nareum_TV] 나름TV'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유튜버 나름이 뒷광고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나름은 그간 뒷광고를 받았다는 의혹에 법을 위반한 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계속되는 지적에 변호사한테 자문을 받은 입장문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 6일 나름은 유튜브를 통해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나름은 "시청자분들께 실망감과 배신감을 안겨드린 점 깊게 반성하고 사과한다"며 "'뒷광고'논란에 대해 변호사를 대동하여 글을 작성했다는 점 역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areum_TV] 나름TV'


특히 '내돈내산처럼 느끼게 해 실망이 컸다'는 댓글을 거론하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었다. 미숙한 대처로 실망을 안겨 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천을 받았다'와 '우연히 들렸다'는 문장을 사용해 내돈내산 느낌을 주는 유료 광고를 해서 정말 죄송하다"며 "구독자를 기만한 것을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나름은 뒷광고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법을 위반하진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유료 광고를 한 적은 있지만, 소개란에 분명히 협찬을 받아 제작한 영상이라고 적어놨다고 말했다.


다만 유료 광고라고 명시된 부분은 '더 보기'를 눌러야 확인할 수 있어 뒷광고와 마찬가지로 구독자를 기만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가열되자 나름의 구독자 수는 불과 3일 만에 9만여명이 증발했다. 나름의 뒤늦은 사과 영상 역시 구독자 수 감소를 막으려 올린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


YouTube '[Nareum_TV] 나름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