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 "뒷광고 몰랐단 것 말이 안 돼, 자기가 몇천몇백만 원 받았을 것"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대도서관이 유튜버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뒷광고에 관한 소신을 드러냈다.


지난 5일 대도서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 뒷광고 때문에 난리라고? 유튜브 광고 이야기'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대도서관은 "생방송을 편집해서 유튜브에 올릴 때 광고라고 안 하면 그건 속이는 거고 기만이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그걸 모른단 게 말이 안 된다. 지가 몇천만 원, 몇백만 원 받았을 텐데, 그걸 광고라고 해서 안 올린다고? 그건 기만"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생방송에서는 '유료 광고'라고 말로 명시하더라도, 편집 영상에서는 한 번 더 짚어줘야 했다는 맥락이었다.


유튜버들이 옛날에 실수했을 수도 있지만, 이제 잘 양해를 구하고 사죄하면 시청자들이 충분히 이해해 줄 것이라는 의견도 말했다.


끝으로 그는 광고주들이 광고임을 숨겨달라고 원하면, 광고인 걸 드러내는 게 더 유튜브스럽다는 것을 설득해야 한다고 조언도 건넸다.


대도서관의 소신 발언에 많은 이들이 "맞는 말이다", "구독자로 돈 벌어놓고 구독자 기만하지 말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동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