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침수현장서 목숨 걸고 시민 살린 소방관들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부산 소방당국이 제1지하차도에서 발생한 참사와 관련해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71명의 수사전담팀을 꾸려 부산소방재난본부와 중부소방서를 압수 수색을 하기도 했다. 다만 소방당국을 겨눈 경찰의 수사에 대해서는 이견이 갈리고 있다.


목숨을 걸고 인명피해를 막은 소방관한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소방관의 가족이라는 한 시민도 경찰의 수사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5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부산 침수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관의 누나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청원은 지난달 23일 제1지하차도에서 발생한 참사와 관련해 경찰의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다. 이날 제1지하차도에서는 침수가 발생,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청원인은 "안타까운 사고 현장엔 제 동생이 있었다"며 "제대로 된 장비도 없이 동생은 물살을 헤치며 맨몸에 밧줄 하나 매고 한 명이라도 더 구하려고 안간힘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압수수색뿐만 아니라 몇몇 소방관은 조사까지 받고 있다고 한다. 그것 때문에 트라우마와 스트레스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 동료 소방관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수사를 받아야 할 곳이 소방이 맞는지, 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6명을 구조한 소방관들이 과연 무엇을 그렇게 잘못했는지 한번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경찰의 수사는 정의당과 유족 측의 고발에 따라 이뤄졌다. 정의당은 호우경보에도 행정안전부의 지침과 달리 지하차도에 차량이 통제되지 않은 점 등을 지적했다.


잇따른 지적에 경찰은 같은 달 27일 광역수사대와 피해자 보호팀, 과학수사팀 등 71명의 수사전담팀을 꾸려 참사 책임을 가리는 수사에 착수했다.


부산소방본부와 관할 소방서인 중부소방서를 상대로 초기 대응의 적절성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역시 지난달 31일 부산시와 동구청,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의 재난 대응 실태 감사에 착수했고, 국민권익위원회도 현장 조사에 나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