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선언한 쯔양에게 막말한 악플러의 소름 돋는 '태세 전환'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던 먹방 유튜버 쯔양이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6일 쯔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쯔양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허위 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쳤다"라며 유튜버를 포함한 모든 방송 황동을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은퇴 소식에 팬들은 쯔양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그 가운데서도 쯔양을 향해 악플을 단 누리꾼이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해당 누리꾼은 "응 어쩌라고 1달 뒤면 돈 다 떨어져서 돌아옴. 목 걸고 맹세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쯔양은 해당 누리꾼의 글에 "절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니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자신의 글을 쯔양이 직접 봤다는 것에 놀랐는지, 누리꾼은 바로 태세를 전환해 쯔양을 향해 사과를 하기 시작했다.


누리꾼은 "쯔양님 죄송합니다. 너무 막말했어요. 한 번만 봐주세요. 나이가 어려서 막말했어요. 쯔양님 나중에 만나면 죄송하다고 꼭 전하고 싶네요. 관심받고 싶어서 막 뱉은 말인데 쯔양님이 상처받을 줄을 꿈에도 몰랐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런 애들 때문에 쯔양이 은퇴를 한듯", "우리나라 악플 문화 너무 심각하다", "악플러들 싹 다 고소당했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쯔양은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경이적인 먹방을 선보이며 빠르게 인기를 끌었다.


폭발적인 대중의 인기에 보답하듯 쯔양은 보육원 봉사활동, 연탄 봉사,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선행에 앞장서왔다.


최근 뒷광고 논란이 일자 쯔양은 구독자들을 향해 사과하기도 했다.


YouTube 'tzuyang쯔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