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수능 전 코로나 확진 판정 받는 수험생, 병원 격리돼 시험 치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오는 12월 3일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위한 세부 계획이 발표됐다.


4일 교육부는 "수능 전 확진 판정을 받은 코로나 확진자는 병원에서 따로 격리돼 시험을 치른다"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수능 고사장 좌석마다 칸막이를 필수로 설치하고, 학생 간 거리 유지를 위해 교실당 응시생 총 수도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확진자는 병원에 격리돼 시험을 치르고, 자가격리자는 별도의 시험장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교육부는 월활한 시험 진행을 위해 수험생 유형을 세 가지로 나누기로 했다. 


일반수험생, 자가격리자 그리고 확진자. 시험 장소도 별도로 확보하고, 시험장별 세부 방역 조치도 따로 마련된다. 


또한 이동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별도의 시험 장소를 이용하는 자가격리 대상자들은 필수로 자가용을 이용하게 하고, 여의치 않을 경우 응급차 등을 이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교실당 응시생 수도 줄어든다. 기존에는 교실 1개 당 28명의 수험생이 시험을 봤는데 올해는 최대 24명으로 조정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