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오거돈 권력형 성범죄 아니냐"는 물음에 여가부 장관이 내놓은 답변

인사이트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수사 중인 사건으로 알고 있다"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이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미투 사건'과 관련해 내놓은 의견이다.


이정옥 장관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미투 사건이 '권력형 성범죄'가 맞느냐는 질문에 쉽사리 대답하지 못했다.


3일 국회에서는 여성가족부 업무보고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이 장관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여가부의 업무에 관해 보고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좌측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 뉴스1


이 자리에서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은 국회 여가위 차원의 '박원순·오거돈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과 박 전 시장의 미투 사건 때 여가부가 보여준 모습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무책임하고 존재 가치를 잃었다는 쓴소리까지 나왔다.


통합당 김미애 의원은 이 장관에게 "문재인 대통령께 '박원순 ·오거돈 미투 사건'이 권력형 성범죄라고 입장을 내달라고 건의할 수 있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 장관은 "그렇다"라고 말하는 대신 "수사를 지켜보고 있고, 광의의 피해자의 안정적 생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장관은 '피해 고소인'이라는 용어 사용과 과거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범죄 사안에 대해 침묵했던 사실에 대해서도 질타를 받았다.


의원들은 "여가부 존재 이유를 생각해야 한다"라고 질타했다. 폐지 여론이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고민하라는 질책도 이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