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꾸덕+달콤고소' 치즈케이크 마구 먹어도 살 안찌는 '치즈케이크 데이♥' 입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폭신폭신한 빵이 꾸덕꾸덕한 치즈와 결합해 환상적인 맛을 내는 치즈케이크.


매운 음식, 짭짤한 음식, 단짠단짠스러운 음식 등 그 어떤 음식을 먹고 난 뒤에 먹어도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디저트라고 할 수 있겠다.


오늘(30일) 이 디저트를 마음껏 먹어보자. 그래도 되는 날이어서다.


30일은 달콤하고 고소한 치즈케이크를 마음껏 먹어도 되는 '치즈케이크 데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미국에서 시작해 전 세계적으로 퍼진 치즈케이크 데이는 그 기원을 정확히 알지는 못한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 날을 소중히 여기고 즐긴다.


치즈케이크는 기원전 776년 탄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스 델로스섬에서 올림픽 참가 선수들에게 빵과 치즈를 음식으로 제공하면서 시작됐다고 한다.


처음에는 단순히 같이 조합해 먹는 형태였다가 세월이 흐르면서 현대의 치즈케이크가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정립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후 미국의 한 식당이 겉은 갈색에 속은 노랗고 부드러운 필라델피아 치즈케이크에 크림치즈를 넣으면서 더 달콤하게 완성시켰다.


이 맛에 반한 여러 제과점이 다양한 레시피를 개발하면서 오늘날에는 더욱 달콤 고소한 치즈케이크를 어디서든 맛볼 수 있게 됐다.


치즈케이크 데이인 오늘, 살찔 걱정은 넣어두고 사랑하는 사람 혹은 썸 타는 사람과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곁들이며 치즈케이크를 먹어보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