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성기 너무 작다"며 성관계 거부해 고민인 남성이 밝힌 실제 사이즈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사랑하는 아내와 평생 행복한 결혼생활을 꿈꿨던 한 남성의 바람은 '첫날밤'부터 산산조각 나고 말았다.


올해 30살된 사연 속 남성은 3살 연하 아내와 연애시절 서로 순결을 지켜주기로 약속하고, 결혼식 후 첫 잠자리를 가졌다.


신혼생활 초반에만 해도 아내는 성관계에 적극적이었고 두 사람은 여느 커플 못지 않은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그러나 달콤한 신혼생활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신혼 1년 차가 지나던 시점부터 아내가 점점 남편과의 성관계를 피하기 시작한 것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도무지 뭐가 문제인지 알 수 없었던 남성은 아내에게 속시원하게 속마음을 털어놓을 것을 부탁했다.


고민하던 아내가 내뱉은 말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아내는 "당신과 성관계가 만족스럽지 않아. 사이즈가 내가 원하는 것보다 작은 것 같아"라며 돌발발언을 날렸고, 남성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고 말았다.


심지어 아내는 "당신과 성관계를 하는 것보다 성인용품을 사용할 때 더 기분이 좋다"라며 남편의 성기 사이즈에 불만을 토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내의 진심을 알게 된 남성은 "아내가 제 거로는 만족하지 못하겠다는데 어떡하면 좋죠? 확대 수술을 하거나 길이를 늘리는 수술을 해야할까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이어 "사실 제 성기 길이는 13.5cm입니다. 평균이라고 생각하며 살았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이 전해지자 많은 누리꾼들은 "그정도면 완전 평균아닌가. 아내가 너무했다", "충분히 자신감을 가져도 됩니다", "난 또 완전 작은 줄 알았더니 아니잖아!", "아내를 다른식으로 만족시킬 방법을 찾아보세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영국 의학 저널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전 세계 남성들의 발기 후 평균 성기 길이는 13.12cm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