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호텔앤드리조트, 투숙 인원에 따른 요금 차등화 전략 시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코로나19 이후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국내 주요 관광지로 부부, 연인, 친구 등이 함께 떠나는 소수 여행이 늘어남에 따라 투숙 인원에 따른 요금 차등화 전략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리조트는 객실 타입(로얄, 스위트, 디럭스)에 따른 정원(5인, 7인)으로 객실 요금을 책정하지만, 이번 차등화 전략은 소수 여행객을 위해 투숙 인원에 따라 객실 요금을 차별화 했다. 2인 이하로 리조트를 이용할 경우, 주중에 한해 기존 가격 대비 최대 48% 할인된 요금 혜택을 제공해 가성비를 높였다.


투숙 인원에 따른 가격 차등화는 전국 주요 관광지에 위치한 8곳의 한화리조트에서 선보이며, 가격은 양평 6만 5천원, 백암온천 6만 5천원, 수안보온천 7만 5천원, 해운대, 제주 7만 9천원, 산정호수 안시 8만 4천원, 설악 쏘라노, 경주 8만 8천원 등이다.


오는 12월 31일까지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잔여객실에 한해 사전 예약 후 투숙 가능하다. 리조트 이용 기간은 오는 9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고객의 여행 스타일이 수시로 변화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프리미엄, 가성비, 안전 등을 동시에 고려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라며, "당사에서 업계 최초로 선보인 투숙 인원 수에 따른 요금 차등화 전략을 통해 소수 여행객 유입과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고객의 안전한 휴식 제공을 최우선으로 호텔,리조트, 아쿠아플라넷 등 전 사업 부문에 걸쳐 모든 임직원의 건강 상태 체크와 개인위생교육을 상시로 진행하며, 전문 방역업체와 주기적으로 모든 공간을 방역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