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일본 불매운동+코로나19 타격에 다음 달 매장 3곳 또 폐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유니클로가 계속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코로나19 여파로 일부 매장을 또 폐점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다음 달 말까지 청주 메가폴리스점·김해 아이스퀘어점·홈플러스 울산점 등 3개 점포를 순차적으로 폐점할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해 말 186개였던 유니클로 전국 매장 수는 다음 달 171개까지 줄어들게 된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3개 매장 폐점이 결정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부터 한일관계 등 외부 요인 영향도 있고, 유통업계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채널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유니클로는 지난 2005년 국내 시장에 진출해 SPA(제조·유통 일괄) 열풍을 일으켰던 브랜드다.


지난 2015년에는 '매출 1조원'을 넘어서며 SPA업계의 최강자로 군림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하지만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거진 일본 불매운동 여파로 유니클로의 영업익은 지난해 적자가 됐다.


여기에 코로나19 충격까지 더해져 제대로 타격을 입었다.


한편 유니클로의 자매 브랜드였던 'GU'도 다음 달 국내 시장 사업을 철수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